손해 보는 격통은 2.5배의 이득을 봐야 없어진다

글쓴이의 뇌리에 깊숙히 박혀 있는 행동경제학의 개념은 바로 손실혐오(Loss Aversion)다. 나는 대니얼과 버스키가 자신들의 연구를 집대성하여 30년 만에 쓴 <생각에 관한 생각(Thinking, Fast and Slow)>을 정독했으나 이 한 마디 외에는 기억이 나지를 않는다.이 말을 듣자마자 우리 삶에 있어서 여러가지 모순되…

기사 더보기


토트넘경기일정 리스트